이글루스 로그인


[선행방송] 마크로스 F(프론티어) 1화

* 선행방송이라 신작용 리뷰는 4월 본방으로 미루겠음. 간단하게 몇가지만.

1. 확실히 선행까지 하는 1화라서 공을 많이 들인 듯. 뭐, 이렇게 나와서 1화에 힘 안 주면 안 되니까 당연한가. 사테라이트가 최근 몇년 사이에 했던 메카닉 SF 계열 작품에서 2D, 3D를 함께 써서 가는 경우가 많아선지 그게 눈에 띄게 좋아졌다. 어색한 부분이 별로 없는 듯. '키스덤' 때는 (1쿨 분량만 대충 봤지만서도) 저 부분, 꽤 갭이 있어서 보기 안 좋았던 기억이 있는데...우주에서 도시 안으로 왔을 때도 전체적으로 2D 위주로 가면서 위화감 없이 캐릭터를 녹여냈다는 생각.

2. 스토리야... 여기저기서 거의 최초의 마크로스와 비슷하다고 하는데, 그런가. 안 봤으니. 얼마전에 플러스 극장판만 쪼금 봤다;; 3각 관계의 복선은 일단 나왔고, 이런 류에서 보통 나오는 패턴인 주인공이 얼결에 로봇에 탑승, 은 역시나. 2-3화 안에서 이 전투 해결하고 군대로 들어가지 않을까. 같이 준비하던 동료들도 마찬가지일테고. 거기서 지금 나간 군인들과 합류해서 외계인들과의 전쟁... 흔하긴 해도 인물들간의 갈등이라든가 볼거리를 충족시키면 크게 문제는 없을 거 같다.

3. 발키리 디자인, 예쁘다. +_+ '창성의 아쿠에리온' 때는 그게 합체 + 변신이라 그리 동하지 않았으나, 이건 발키리라서 괜찮다. 알아서 변신하고 필요에 따라서 형태를 바꾸는 거 같은데. 우주전의 그 영상 등은 상당히 보기 좋았는데...그건 미술이랑 배경인가? 연출 같은 건 역시 화려하더라.

4. 음향감독이 미마 마사후미상이라서 최근에 이 분이 참여하고 있는 작품들 성우진이랑 상당히 겹치고 있다. 그래도 '건담 더블오'보다는 훨씬 더 미마상 취향대로 간 캐스팅. 그쪽은 다른 힘도 작용하고 있는 거 같으니 얘기가 다르지만, 사실은 이게 미마상 스타일이라서 놀랍지도 않다. 참고로 내년 상반기에는 '마크로스 F'와 'To LOVEる -とらぶる-' 등에 참여 예정. 으음...니땅은 멋진 캐릭터이긴 한데, 아저씨고(먼산), 쥰쥰은 간만에 예쁜 캐릭터(노렸어. 이건)에다, 나카무라 오빠는 뭐, 캐릭터가 '공주'라는 소릴 들을 만한데 평소 자기 목소리. 풉. 좀 흔한 캐스팅이라 재미는 없었음.

5. 보기는 할 것 같고, 제대로 된 평가는 5화 안에서 해결. 왜냐하면 난 '사테라이트'를 그렇게 믿지를 않아서....'창성의 아쿠에리온'도 그랬고, '키스덤'도 그랬고, 작품별로 차이는 있지만 스토리에 참신성은 있다고 생각하면서도(오리지널 작품의 경우), 그게 내 취향이랑은 안 맞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샤프트'를 안 좋아하는 거랑 비슷하다.

* 쥰쥰. 귀여운 캐릭터. 아, 시대는 돌고 도는 거구만. 너무 예뻤어. ㅎㅇㅎㅇ. 작년에는 거칠게 갔지만 다시 예쁜이로 복귀. 뭐......그렇다고는 해도 루루류가 남아있어서 안심하기는 힘들지만(정말 나올까? 안 죽었다고는 하는데..글쎄)

by 찬물月の夢 | 2007/12/25 22:08 | 냉정 : 열정 = 1 : 1의 アニメ | 트랙백 | 덧글(2)

트랙백 주소 : http://digitalis.egloos.com/tb/4034845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yourrachel at 2007/12/25 22:13
...루루슈가 차라리 죽었으면 좋겠(야!)
아쿠야 저도 언능 봐야겠어요... 궁금합니다.
Commented by 찬물月の夢 at 2007/12/27 20:26
YR님/.......안 죽었다고 하니 그저 OTL;;;
쥰쥰이 정말 예뻤어요. +_+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