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글루스 로그인


[성우진] 2010년 가을 무빅 신작 [+ 추가 - 원작 4, 5권 표지]

2010년 가을 무빅 발매

相思喪曖 二重螺旋 4(요시하라 리에코 원작/엔진 야미마루 일러스트)
미키 신이치로 X 미도리카와 히카루, 사카구치 다이스케, 유즈키 료카 외.

모님에게서 살짝 귀띔받긴 했지만, 공식적으로. 후후.
아.. 나오는 구나. 얼마 전에 Chara 특전 미키상 낭독이 있어서 조만간.. 나올 거 같다는 생각은 했다. 그래도 나온다니, 역시, 기쁘다. 6월, 바로 어제오늘 5권이 발매되기도 해서.. 4권은 언제쯤 CD화 되려나 싶었는데 말이지. 4권도 안 읽었고, 5권도 읽어야 하니까.. 얼릉얼릉.

음.. 이중나선도 원작 무한대로 계속 쓰기 공력을 발휘하실려나, 요시하라 여사님. 다른 것도 시리즈 뭐.. 10권 왔다갔다, 계속 나오고 있었으니. 그래도 이중나선은 1-3권 사이의 텀이 너무 길어서 그리 자주 나오지도 않을 것 같았고, 시리즈화가 길어지지도 않을 것 같았는데. 이거 안심을 못 하겠어. ㅠㅠ. 그렇다고는 해도 난 이중나선 정말 사랑하고, 미키상의 마사키 형아는 특히나 더 아끼니까 그저 감사할 따름.

그냥 원작을 대충 훑은 걸로는 3권 마지막에 그렇게 끝났던 사야카년(..;;)과는 큰 트러블은 없는 것 같기도 하고, 있을 법도 하고.. 읽어봐야 알겠지 모. 가을에 시디가 나오니까 그 이전에는 읽어둬야겠다.

* 아래는 최근의 4, 5권. 5권은 6월 25일 발매.
1, 2권은 상당히 괴로운 상황이라 그런 것이 표현된 표지였는데, 4, 5권 와서는 둘 사이의 달콤함이 마구 느껴진다. 서로 기대고, 함께 하는 모습이 참 자연스럽고, 다정하다. 나오 표정이 아련하면서도 편안해진 듯. 마사키 형아의 표정에서도 여유가 엿보이고. 5권의 표지 일러는 특히 부드럽고, 달콤해서 와... 싶었다. 실물을 보면 어떨까. 기대.

그러고보면.. 엔진 야미마루도 (물론 약간의 변화가 있긴 했어도) 참 한결같다는 인상. 가는 선이지만 힘이 있고, 아름답다.. 는 첫 인상이 강한 그런 남자들을 그린다. 너무 일관된 그림이라 약간 지루하긴 해도.. 과하게 이런 저런 시도를 하다가 완전 망가진 나라 치하루보다는 바람직하다고 생각.. 쿨럭;;;

아, 그리고 5권의 마사키 형아의 몸은... 아이고.. ㅠㅠ. 좋아 죽겠네.

by 찬물月の夢 | 2010/06/25 17:41 | 달콤쌉싸름한 목소리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digitalis.egloos.com/tb/5300439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