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글루스 로그인


[BLCD] 妄想♥カタログ/秘書育成中/ジョーカーの甘い嘘 - 아베 아츠시 메인

妄想♥カタログ
스즈키 타츠히사 X 아베 아츠시(미코토), 하타노 와타루 X 타케우치 켄.

감상 : 대폭탄 그 첫 번째. 아베군 지못미.

아베군 캐릭터 이름이 미코토. 큭큭큭큭큭. 마코토도 아니고, 미코토야. 찌릿찌릿. +_+

제목 그대로.. 세메랑 우케랑 서로 제대로 하지는 못 하면서 망상으로 완전.. 떡을 치는, 스토리도 없고, 감동도 없고, 재미도 없고, 얼싸좋다 쿵덕쿵덕 하기만 했음. 요근래에 드물게 듣는 최악의 막장쿠소시디였다. 남쪽 여사도 아니고, 이런 씨. 막 머리를 쥐어 뜯으면서도 내가 왜 이걸 끝까지 들었냐면.. 프리토크에서 뭔 얘길 하나 싶어서. 아베군이.. 이번에 어른의 계단 몇 계단이나 올라간 것 같다고. 흑흑흑흑흑. 그래도 탓층이랑 둘이서.. 이 시디를 그냥 개그로 여기는 듯 해서, 다행이었다(먼산). 하타노, 타케켄, 탓층은 그래도 BL 많이 했으니까 이딴 걸 해도 납득은 하겠지만, 아베군은 BL 많이 하지도 않았다고.. 아, 진정 지못미.

그렇게 씬이 많아서 귀엽고, 사랑스럽긴 했지만, 무뇌... 아아.
마치 BL 전성기 때의 쥰쥰을 보는 것 같았습니다.

秘書育成中
쿠로다 타카야 X 아베 아츠시, 콘도 타카시, 나리타 켄 외.

감상 : 중간 정도의 폭탄.

내 비서가 되어 회사의 빛을 몸으로 대신 갚으삼. ... 돈이 없어의 설정은 항상 돌고도는구나. 물론 이런 썩어빠진 허접한 설정도 본좌 작가님한테 걸리면 엄청난 이야기로 변화를 하지만, 이 작가는 그런 사람이 아니었던 듯. 누군지는 모르겠고.

쿠로다상은 여전히 레알 무서운 야쿠자 보이스. 콘도 오빠는 쿨하게 멋있었지, 3P를 원하며 폭주하는 검님.. 하하하. 재미있으셨다. 아베군이야 약간 폭주에 귀여운 느낌이어서 괜찮았고.

스토리는 별 거 없음. 설정 짜증났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안아'준다'고 생각하는 우케나, 그런 우케를 보며 미안해하면서도 여전히 덮치는 세메놈이나.. 아, 이딴 놈들을 다 BL에서 몰아낼 수는 없을까. 악악.

ジョーカーの甘い嘘
유사 코지 X 아베 아츠시, 콘도 타카시 외.

감상 : 그나마 괜찮았던 중박 시디.

듣고 보니.. 예전에 중간 정도까지 듣다가 미뤄뒀던 시디였다는 걸 깨달았다. 헐.
유사상 캐릭터가 겉으로는 좋은 이웃 형에 멋진 학생회장이지만, 실은 타카후미가 귀여워서 일부로 괴롭히고, 속인 도S라는 사실. 참... 유사상한테 잘 어울려서 무서웠다. 헉헉. 아베군은 그런 세메한테 휘둘리면서도 빠져드는 당찬 소년.

학원물이라 이것저것 학교에서의 문화제같은 이벤트나 그런 것도 그리면서 무난하게 그려냈음.

------

시디도 최근에는 틈틈이 캐스팅별로 몰아들으니까.. 꼭 중요하게, 길게, 써야 할 내용이 많지 않다면 이렇게 몰아쓰는 것도 괜찮네. 밀리면 기록 자체가 힘드니.

아베군 같은 경우는 전반적으로 기운이 넘치지만 약간 무뇌.. 고, 귀여운 느낌에 강단도 있는 스타일이어서, BL이 약간 거품기일때, 지금으로부터 한 3-5년 전쯤부터 이쪽에서 활동을 했다면 다이사쿠-쥰쥰-타간지-카지 느낌으로 캐스팅되서 활동했을 것 같다. J.C.의 또다른 편애 성우 오카모토군은 BL 메인은 별로 없고, 조연으로 꽤 많이 나와서 간간히 그렇게 나오지 않을까.. 싶다. 아베군 아에기도 괜찮고, 귀엽고, 예쁘고, 그러면서도 힘이 있고, 폭주하는 스타일의 연기가 꽤 괜찮았는데.. 자주는 안 나오는 분위기. 흐음.

by 찬물月の夢 | 2011/03/07 00:18 | 달콤쌉싸름한 목소리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digitalis.egloos.com/tb/5451347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