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글루스 로그인


최신 애니 및 미디어 관련 잡담

1. 그분 복귀 녹화 D-1, 아... 내가 다 떨리네.
기사 중에 패널들 패밀리 위주라는데, 일단 지워니는 스케쥴 확인되었고, 특이도 긍정적이랬고.. 공식적으로는 2PM(닉쿤 제외)이 컴백 녹화라고.. 또 누가 나올려나. 지워니, 특이 정도면 난 충분히 좋지만, 스타킹 특성상 원래 패널들이 많은 실내 녹화 프로그램인지라.. 패밀리즈 중에 더 나올지도 모르겠다.

어쨌거나 무사히 잘 녹화하시면 좋겠다.
약 1년 만의 복귀이고, 마음 고생 심하셨던지라... 부담 크실 텐데, 그래도 잘 하실 거라 믿는다. 홧팅!!

2. 코미디 빅리그 시즌4

요즘 뒤늦게만 챙기는 터라 길게는 얘기 못하겠고, 까푸치노가 이번 시즌에서도 잘 하고 있어서 그것만으로도 충분히 행복하고, 즐겁고, 좋다. 으흐흐. 아, 그리고 총평으로는 전반적으로 팀 구성이 다채로워져서 그게 재미있다는 거. 계속 진화하는 코빅이 좋아효. +_+

3. 이번 시즌 애니들

요르문간드 2기 - 3화까지
히사카와상은 이런 연기가 갑이지요. 최고셨다. 흑.
분할이라는 것도 있지만, 여전히 최고로 좋다. 이런 거. 장르의 다양성 측면에서 특히나 그렇다. 이와사키상의 음악은 아무래도 중복도 있는데, 2, 3화부터는 2기 전용곡도 나와서 만족했다. 사실 1기에 나온 곡 중에 OST에 수록되지 않은 곡도 있어서(ㅠㅠ.. 중간에 첸과의 협상 장면에 나오는 곡이라든가) 2기 OST가 벌써부터 기대된다.

싸이코패스
알고보니 노이타미나 시간대. 헐. 내가 정말 이쪽 정보에 무뎌졌다는게 이런 데서 드러난다. 요새 노이타미나가 어떻게 흘러가는지도 몰라. 아마 도서관전쟁, 때부터였나, I.G도 노이타미나 입성했는데, 해를 거듭할수록 노이타미나의 존재가치가 뚜렷해진다. 장르적 다양성, 제작사, 실험, 대중성... 폭넓게 시도하며 업계를 이끌어가는 것이, 어찌보면 대중성의 극인 일6 같은 시간대보다 더 그 의미가 깊다. 작품으로 돌아가면 성우진도 고전적이면서 안정적이고, 작화도 '리본'의 아마노 원화라 훈훈하고, 음악은... 아직까지 조금 더 봐야겠고. 스토리나 세계관은 I.G의 바로 그 사람들이라서.. 조금 어려울 수도 있겠지만 믿고 본다.
근데 몇 쿨? 2쿨은 해야지 어느 정도 설득력이 있을 스토리라.. 궁금.

K
아... 이 세기말st. 어디선가는 클램프의 X가 연상된다는 얘기도 있던데, X의 전형적이고 세기말 냄새 풀풀 풍기는 정도는 아니지만, 설정이 비슷하고, 구도가 유사 + 2000년대의 라노베 스타일 끼얹기 신공이 조합된 묘한 물건이 된 것 같다. 혁신적 크리에이트 집단? ... 뚜껑 열어보니 잘 나가는 라노베 작가들 모아놓은 거잖아. 물론 무시할 생각은 없지만, 저런 타이틀을 붙이기에는 쫌... (먼산). 작화 스타일이나 완성도, 색감, 촬영, 그러니까 시각적인 것은 좋다. 성우진도 화려찬란하고. 근데 얼마나 혁신을 이끌어낼 것인가에 대해서는 일단 지금 단계로는 회의적. 큼큼.
그래도 이렇게 거창하게 나왔고, 항상 주장하지만 '다양성', '생태계의 생존력' 측면을 봤을 때 잘 되어야 함. 정말로. K가 최소 중박 이상은 나와야 앞으로 새롭고, 도전적인 기획이 나올 것이기 때문에.

코드 브레이커/절원의 템페스트
....중2병.
매력은 있으나, 진짜 손발 오글거려서 미치겠어효. ㅠㅠ.
예전에는 이런 거 잘도 봤는데, 이젠 좀 많이 힘들다. 아아.
코드 브레이커는 미키상이 나오고, 템페스트에는 미유키치가 나와. 이런 거 보면 내가 이번 시즌에 보겠다 한 애니들이 성우진들은 참 괜찮다. 한동안... 애니 성우진에도 솔직히 짜게 식은 경향이 있어서 마음이 많이 상했었는데, 이 부분에서는 그나마 치유. ㅠㅠ. 그나저나 코드 브레이커는 무슨 시간대기에 오프닝은 그랑로데오고, 엔딩은 스즈지? 타이업이 이렇다는 건 메인 스트림은 아니라는 얘긴데.. 아, 이건 성우 출신 아티스트 폄하가 아니라, 애니 쪽 타이업 경향이 그렇다는 거. 심야인가.

4. 007 스카이폴 볼 만한가.
요즘 포스터나 지하철에 광고도 많아서 그냥 생각이.. 영화를 최근에 거의 못 보기도 했고.
궁금한 건, 주인공이 왜 이렇게 나이들었지? 예전 007 이라면 분명 적캐릭터, 특히 중간 내지는 중후반에 나온는 중간급 보스나 정보책 느낌의 백발 아저씨......... 난 사실 이 부분이 가장 궁금해서 흥미가 생긴지라.. 킁.

5. 마마마 극장판은 궁금하지만, 뭐 굳이 그 돈 주고 가고 싶을 만큼의 팬은 아니어서.
나중에 기회되면 보긴 보겠지만, 으음....

지금 궁금한 건 에바 다음 극장판 언제? 아... 에바. 나의 아스카여.

by 찬물月の夢 | 2012/10/28 16:27 | 냉정 : 열정 = 1 : 1의 アニメ | 트랙백 | 덧글(1)

트랙백 주소 : http://digitalis.egloos.com/tb/5689781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Hineo at 2012/10/28 19:07
요르문간드 : 헥스가 너무 빨리 가버려서 아쉬웠던 화였습니다.

...개인적으로 이 애니에 대해서 도통 마음에 안 드는게 '소재에 대한 접근 자체가 너무 설렁설렁이지 않나'인데 그걸 해결할 수 있는 쪽이 헥스라고 생각했습니다. ...근데 그냥 가버리네요. 라이벌 기믹은!?(...)

사이코패스 : 이번 분기 노이타미나는 둘 다 Production I.G.가 맡은데다가 두 애니의 '성향'이 꽤 달라서 비교해 보는 맛이 있습니다. 아, 참고로 둘 다 2쿨이라서 다음 분기에 노이타미나 신작은 없습니다(...)

K : ...내 GORA를 때려 죽이고 말리(OTL)

마르두크 스크램블의 작화 및 연출을 적절히 TVA 스타일로 만든 것은 좋았으나 스토리가... 이 작화 및 연출과 너무 안 어울리는 개그 스토리(-_-;;;)를 들이내미는게 문제. 저도 이 애니가 성공했으면 좋겠습니다만... 이대로라면 성공해도 작화 및 연출로 기억나진 않을 것 같습니다(...)

코드 브레이커 : 일요일 심야대입니다. 전체적인 성향이 메인 스트림에 넣어도 될법한 애니인데 '이상하게' 심야로 밀려난 케이스. 뭐, 그래도 MBS니까(...)

007 스카이폴 : 주인공 배우 변경된지 꽤 되었습니다.(2006년 카지노 로얄부터 바뀌었으니까 벌써 6년째) 이번 스카이폴에선 안 그래도 기존 007과 외모면에서 다른데 거기다가 초반부 사건으로 인해 더 '삭아서 나온지라' 좀 안습(...)

전체적으로 좋은 영화인데, 그냥 007 시리즈로 생각했다가 피본 분들이 의외로 많으신듯(...)

마마마 극장판 : 내년에 3부 반역의 이야기 나올때 '복습용'으로 보면 충분할듯 싶습니다. 지금 돈 들여서 일본 갈 정도의 작품은 아니더군요. 그 대신 반역의 이야기는 감상 확정(OTL)

에바 신극장판 Q : ...국내에 언제 나오는지 기다려봅시다. 물건너는 이제 3주도 안 남았네요(11월 17일 개봉)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