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글루스 로그인


태그 : モノノ怪

[2007년 마무리] 애니메이션 3nd - 올해의 작품

1. 모노노케 - 7월/노이타미나/토에이/사쿠라이 타카히로

독특한 텍스쳐와 아름다운 공간, 손에 땀을 쥐게 하는 연출, 그 속에서 그려낼 수 있는 잔혹하면서 따뜻하고 그러나 슬프며 동시에 처절할 수 있는 모노가타리의 순간순간.

2007년의 노이타미나의 성공은 '모야시몬'의 등장을 가능케 한 '모노노케'의 존재가 아닌가 생각한다. '모노노케'가 있었기에 '모야시몬'은 다소 힘이 떨어지는 이야기와 주인공으로서의 역할을 다하지 못한 사와키가 있었음에도 불구, 그 표현력을 마음껏 표출해 보일 수 있었을 것이다. 노이타미나는 그런 '브랜드'이고, 2007년의 노이타미나를 굳건하게 지켜낸 것은 다름이 아닌 모노노케였다.

모노노케의 전신이라고 할 수 있는 '괴~아야카시'에서 토에이는 세가지의 서로 다른 이야기에서 각각 다른 모습을 보여주었고 그 마지막이었던 '바케네코'를 이어받은 '모노노케'는 '괴~아야카시' 중에서도 특히 돋보였던 그 '바케네코'의 세계관을 더욱 풍부하게 덧칠해냈다. 어두워보이는 이야기 속에 웃음과 눈물과 미소와 슬픔을 동시에 간직한 모노노케는 탄탄한 스토리에 더한 독특하고도 화려한 공간 속에서 더욱더 빛났다.

2. 전뇌 코일 - 5월/NHK 교육/매드하우스/이소 미츠오/오리카사 후미코, 쿠와시마 호코

이하 생략. 더 무슨 말이 필요한가.

3. 천원돌파 그렌라간 - 4월/애니플랙스/GAINAX/카키하라 테츠야, 코니시 카츠유키, 이노우에 마리나

가이낙스는 건재했고, 열혈 로봇은 시간과 하늘을 뚫었고, 그들은 포기할 줄을 몰랐다. 한 영웅의 성장기이기도 하고 그와 함께한 이들의 무한 질주이기도 했던 '천원돌파 그렌라간'은 건조해진 이들의 마음에 불꽃을 심었다는 점에서 훌륭하다.

누누히 강조했듯 2007년은 모든 것을 할 수 있고, 어떤 것이라도 수용될 수 있고, 그걸 받아들일 수 있는 층이 있는 시대다. 그렇기 때문에 (부작용도 상당부분 나타났지만) '천원돌파 그렌라간'이 등장했던 것이다. 후반부의 아쉬움을 차치하고라도 '천원돌파 그렌라간'이 중요한 지점은 여기에 있다. 증거. '천원돌파 그렌라간'의 의미는 그런 거다.

+ 히로익 에이지, 지구로, 크게 휘두르며, 흑의 계약자... 그 자리에서 자신의 몫을 충분히 다 해냈던 작품들. 함께 박수를 보내야 하는 그런 작품들이었다.

by 찬물月の夢 | 2007/12/31 13:08 | 냉정 : 열정 = 1 : 1의 アニメ | 트랙백 | 덧글(2)

11월 셋째주에 온 물건들 + 최근 확보한 것들

アリスのティーパーティー phase.3 Humpty Dumpty

: 감상도 짧게 적었지만, 이번 주 초에 왔군요.
늘 그렇지만 내용도, 성우진도, 취향이고 만족스러운 퀄리티라서 소장할 가치가 있어요, 정말로.
아, 그리고, Alice? 외전 커버 속지 중에 가장 예뻤던 앨리스였어요. 아잉-*

モノノ怪 弐の巻「海坊主」

: 이번에는 디지팩 하나로 왔는데, 수록분은 3화인 우미보즈에다 앵정씨 인터뷰 영상이 있기 때문에 내용물 자체로는 아쉽지가 않더군요. 그치만 초회 한정판이니까 조금만 더 특별한 걸 넣어주었으면 하는 바람이....살짝 남네요. DVD 전권 한정판 수납 박스 같은 건 없을려나...앞으로 세번(!!! 돈이...ㅠㅠ) 남았으니까 기대해보지요.

위에 일러를 보면 아시겠지만 DVD 표지용으로 나온 일러는 매 에피소드의 주요 인물 모두와 약장수 오빠가 가운데에 있으면서 그 이야기의 메인 배경을 뒤로 하고 마치 활동 사진을 찍은 느낌으로 담았습니다. 진짜 예쁘답니다...(엉엉엉).
美しいこと(上)

: 아직 읽지는 않았는데, 아아, 이 자태가....실물로 보니 표지의 마츠오카, 정녕 아름답습니다!!! +_+ 본편 내의 일러들도 딱 만족스럽고, 좋군요. 그리고 대충 일러랑 내용 훑었는데, 잡지 연재 당시에는 3회로 나누어 실었잖습니까..? 그거 상권에 거의 다 들어온 거 같네요. 헐. 그런 식으로 자는 거랑 이후에 정체를 알고 어쩌구...까지 넣은 거로 보이고요, 아토가키의 센세 말씀으로는 하권에 카키오로시가 실린다고요. 어흑. 그러면 이들의 뒷 얘기를 볼 수 있는 건가요? 센세!!! 꺄악-* 코노하라 나리세! 관련해서 또 하나 꿈이 이루어지는 군요. 이제 나의 남은 야망들도 얼른 실현시켜주세요. 홀리, 코노하라 센세!!!

.....그렇지만 전 하권(1월 31일 발매)까지 받아서 제대로 읽을 겁니다. 하하. 아시겠지만 전 상/하권...이런 식의 BL 소설은 모아서 읽는 타입이기 때문에....아하하하하하...(먼산) ← 님하, 흡혈귀나 빨랑 읽으세요...

[+]

은혼 집영사 버전 2008년 달력. 샀습니다.

뭐, 작년의 그 열흘? 정도로 넘기는 그 달력보다는 정성스럽게 했지만(...일반적인 달력이라고 하기에는 좀 그렇죠;), 이번에는 무슨 족자 같은 느낌?!! 아니, 작년 것도 그랬긴 했어요. 거기다 위에 고정되는 거라든가, 그런 것도 없이 열두달 족자형 일러....아예 포스터에 가까워서...;; 헐. 이건. 그리구, 새로 그린 건 별로 없는 듯? 절반 정도는 점프에서 컬러(것두 일년에 몇번 겨우 하면서..소라친! 하하;)로 실은 거 재탕이잖아요녀석아.

다른 캘린더는 살 생각 없고, 안 봤는데, (다른 것들은 국내판 나올 가능성이 높으니 가다오다 하면서 구경이나 하면 되겠지 표지..) 은혼은 캘린더도 이래. 아하하하. 팬인데, 나. 왠지 모를 좌절스러움이 몰려옵니다. ㅠㅠ.

그리고 몇가지 코믹스들. 감상 합니다..

by 찬물月の夢 | 2007/11/23 22:33 | 냉정 : 열정 = 1 : 1의 アニメ | 트랙백 | 덧글(2)

오늘 온 것들

モノノ怪 壱之巻「座敷童子」 (초회한정판)

テ・キエロ・ムーチョ 아이다 사키(DEADLOCK 네트 X 로브)

..........모노노케 DVD는 아주 만족스럽고요, 데드락 외전은...음, 뭐, 전 아이다 언니 팬이니까 속은 셈 치고(?) 그냥 보고 소장하자는 생각이 드는 군요. 헐. 으하하하하하. 제대로 읽어봐야겠지만 18금은 껌이었다는 생각이. 아, 동인지에서 그 정도의 수위라면 코노하라 센세 정도나 되어야 가능한 것이 아닌가..합니다(그렇다고 제가 산 컴플리트 A, B, C가 수위가 높으냐, 하면 그건 또 아니지만요...이분 동인지에서 늘 충격!을 주는 건 아니니까요;) 으하하하하하.

모노노케 DVD, 나중에 방학 때 우리 이웃님들 함께 모여서 상영회나 한번. 꺄-* 특전 영상은 앵정씨 캐스트 인터뷰입니다. 아아, 초회한정판이라 박스도 예쁘고(디지팩이라는 게 좀 아쉽지만...애니플렉스 같은 그런 케이스면 좋았을 거 같..;), 설정화도 잔뜩 들어가있고, 스탭진 인터뷰도 있고(이게 마음에 듭니다. +_+). 너무 좋군요. 엉엉.

아, 근데...앞으로 4개월간 돈이 엄청 깨질 거라는.....(먼산)

by 찬물月の夢 | 2007/11/05 20:37 | 냉정 : 열정 = 1 : 1의 アニメ | 트랙백 | 덧글(6)

[2007/07] モノノ怪 化猫 大詰め

(C)モノノ怪製作委員会

아아.....그러니까 '용서 못하는 거' 구나.

마지막 장면이 인상적.
죄를 지은 인간, 그걸 용서 할 수 없는 원한.
'약장수'는 사람을 구하는 것이 아니고, 원귀의 이야기를 듣고, 그것을 정화시키는 자, 이므로, 남아있는 이를 살려주고자 함으로 존재하지 않기에, 이러한 결말. '바케네코'의 마지막은 그렇기에 의미가 있고, 존재 의의를 밝혀주고 있다.

.....다음에도 또 약장수씨는 우리 옆에 다가오고 '모노노케'는 새로운 이야기를 할 것만 같다. 흑.

이제는 DVD로 달리겠음!!!!!
(약장수 오라버님 너무 알흠다우셔...으흑. ㅠㅠ)

by 찬물月の夢 | 2007/10/06 01:24 | 냉정 : 열정 = 1 : 1의 アニメ | 트랙백

[2007/07] モノノ怪 化猫 二の幕

(C)モノノ怪製作委員会

본 것을, 들을 것을, 해야 할 일을, 거짓된 말을.
이권에 얽힌 다툼, 숨기려 몰아세움, 멈추지 않음을.

진실을 알고 싶어하는 바케네코와 여자의 죽음.

역시 '모노노케'이기에 가능한 진상 밝히기와 그 이상의 무언가.
아- 최고야. 으흑.

by 찬물月の夢 | 2007/09/26 22:46 | 냉정 : 열정 = 1 : 1의 アニメ | 트랙백

[2007/07] モノノ怪 化猫 序の幕

(C)モノノ怪製作委員会

드디어 '모노노케'의 본 에피소드(웃음), 바케네코편. 아아, 오프닝 전에 나오던 냥코가 그런......-_ㅜ. 무섭게. '누에편'이나 '우미보즈편'에서는 나름대로 개그요소도 섞어가며 '호러'를 순화시키는 느낌이었다면, '바케네코'에서는 좀 하드하게 갈 거 같다. 3편짜리의 첫번째인 서막에서 분위기 잡는 것도 그렇고, '누에편'보다 더 강해진 '밀실' 상황 조성도 그렇고.

아, 그리고, '바케네코'라고 치요양....또 등장하셨다. 나야, 유카나 연기에 홀라당 반해있는 상황이라 반갑고, 캐릭터가 푼수라서 분위기를 좀 부드럽게 할 것이라 믿으니 괜찮다. +_+

또 얼마나 서글프고, 무섭고, 안타까운 이야기가 펼쳐질지...지금은 인물들의 관계성만이 드러난 상황이니 뭐라 말하기가 어려운데, 적어도 개통된 열차와 관련된 것만은 사실일 듯.

by 찬물月の夢 | 2007/09/26 22:05 | 냉정 : 열정 = 1 : 1의 アニメ | 트랙백

[2007/07] モノノ怪 鵺 後編

(C)モノノ怪製作委員会

....어쩌면 '모노노케'들은 홀로 되기 싫어 원한을 얻고, 사람들을 모으고, 슬퍼 우는 게 아닐까.
'누에'도 물론, 지금까지의 '모노노케' 중에 가장 악질적인 형태이지만 그만큼 외로웠었던 거 같다.

" 자신이 자신으로 존재하기 위해서.
평범한 나무를 가치있는 것이라 말해주는 사람들이 필요했다. "

슬픈 노래, 그게 '모노노케'일지도.

by 찬물月の夢 | 2007/09/25 23:22 | 냉정 : 열정 = 1 : 1의 アニメ | 트랙백

[2007/07] モノノ怪 鵺 前編

(C)モノノ怪製作委員会

그러니까, 루리 아가씨의 남편이 되고자 조향 대결을 하는 건 페이크고, 원했던 것은 '동대사'라는 것인데.....이로 인해 남편이 되려고 했던 4명 중 한명, 짓손지는 이 세상 사람이 아니게 되었고, 중요한 루리 아가씨도 죽었다?!

음, 복잡한 거야 '모노노케'가 다 그렇지만 요건 오프닝 전 누군가 죽는 모습을 보여주고, 사건이 발생하고, 추리를 한다는....일반적인 밀실 살인 형태의 추리극의 그것을 따른다. 어쩌면 간단할지도 모르지만, 원한의 형태나 사건의 뒤에 존재하는 원인은 더더욱 짙고 잔인한 것이 아닐까. 그걸 완화하기 위해 지금까지의 '모노노케'가 그랬던 것처럼 어리석고, 그래서 바보같이 뒹굴고 뒤집어지는 불쌍한 인간 군상을 표현하고 있는 것일테고.

아, 그리고, '겐지모노가타리'라는 것은 아마 사건의 진상과 관련이 있을지도. 개인적으로는 '겐지모노가타리'를 조금 읽다가 밀어둬버려서 뭐라 말할 것이 부족....(이래서 뭐든지 미루면 안 된다는 교훈이...)

by 찬물月の夢 | 2007/09/25 22:36 | 냉정 : 열정 = 1 : 1의 アニメ | 트랙백

[2007/07] モノノ怪 のっぺらぼう後編

(C)モノノ怪製作委員会

" 갇혀있다 생각하면 감옥이, 나가고 싶지 않다고 생각하면 성이 된다. "

" 자신의 마음을 잃으면서까지 참았다. "

어긋난 기대, 어긋난 애정, 어긋난 방법.
오랫동안 숨기고 숨겨서 일그러진 마음이 모노노케를 만들고 결국은 스스로를 옥죄게 되는 법.

풀릴길 없는 마음의 상처와 어둠이 거듭되어 쌓이면 독이 된다.
그 독이야말로 스스로를 죽일만큼의 도끼가 되고 칼이 되어 자신을 죽이고 마는 거겠지.

.....서글픈 모노노케다.
약장수는 죽이기 위해서가 아니라, 구하기 위해서 베는 게 아닐까.

by 찬물月の夢 | 2007/08/26 00:29 | 냉정 : 열정 = 1 : 1의 アニメ | 트랙백

[2007/07] モノノ怪 のっぺらぼう 前編

(C)モノノ怪製作委員会

_ 이번 에피소드가 특히 두드러지기는 하지만 '모노노케'의 사연 말하기의 전반적인 형태는 카부키나 노의 그것. 놋페라보에서는 카부키 전반에 노를 섞은 느낌이다. 말은 하고 있고, 이야기는 보여주고. 비밀은 숨겼지만 보여주는 속에 드러나는 진실.

_ 미도링님.....................

_ 왠지 오쵸의 친정쪽 문제가 포함될 거 같은걸.

by 찬물月の夢 | 2007/08/25 23:32 | 냉정 : 열정 = 1 : 1의 アニメ | 트랙백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